홈 ▶ 삶의 공간과 유물유적 ▶ 관련유물유적
보호수
비각
비자나무숲
안내판
연지
 
고산 윤선도(孤山 尹善道, 1587-1671) 시비
윤선도의 자는 약이(約而), 호는 고산(孤山) 또는 해옹(海翁)이다. 선생은 1612년(광해 4)에 진사 되고, 4년후 성균관유생으로서 권신의 횡포를 지탄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벽지에 유배되었다. 광해 15년에 인조반정이 일자 석방되어 의금부도사에 취임하였으나 곧 사직하고 이곳 향리에서 학문에 정진하였다. 1628년(인조 6) 별시문과의 초시에 장원한 후 봉림과 인평을 모시는 왕자사부가 되고 한성서윤과 예조정량을 역임하는 등 수차에 걸쳐 나라에 중용되었다. 병자호란 후에는 주로 완도의 보길도와 해남의 수정동 및 금쇄동에 은거하여 자연에 들어 원림을 경영하고 산중신곡(山中新曲)과 어부사시사(漁父四詩詞) 등 불후의 명작을 이루어 조경문학 및 국문학의 발전에 큰공을 남겼다. 그 사이 효종의 부름으로 벼슬에도 나아갔으나 당쟁으로 다시 유배당하는 등 많은 파란을 겪다가 현종 12년에 85세로 졸하였는데 숙종 원년에 신원되어 이조판서에 추종되고 시호를 충헌(忠憲)이라 하였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