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 공간과 유물유적 > 종가및고택  
 독락당 | 종택 | 치암종택 
 
독락당
이 건물은 옥산서원 뒤편에 있으며 회재 이언적(1491~1553)이 벼슬을 그만두고 고향에 돌아와 지은 사랑채이다. 조선 중종 27년(1532)에 세웠으며, 일명 옥산정사라고도 한다. 낮은 단 위에 세워진 정면 4칸, 측면 2칸의 이 건물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대청은 3칸 2칸이고 나머지는 칸을 막아 1칸 2칸 온돌방으로 하였다. 건물은 둥근 기둥을 세우고 대청 천장은 뼈대가 모두 노출된 연등천장이다. 이 건물 옆쪽 담장에는 좁은 나무로 살을 대어 만든 창을 달아서 대청에서 살창을 통해 앞 계곡의 냇물을 바라보게 하였다. 이는 아주 특별한 공간구성이며, 뒤쪽의 계정 또한 자연에 융화시키고자 한 의도를 잘 드러내 주고 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