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유물유적
가마 | 돌 세면대 | 보호수 | 수레 | 연지 | 전라구례오미동가도 | 책장 | 타인능해 | 풀뫼 | 하마석 | 호랑이뼈
 
전라구례오미동가도
유이주가 집을 지은 12년 후에 작성한 장자구처기(長子區處記)에 따르면 이 집은 78칸 집이었다. 다도에서 볼 수 있는 집 뿐만 아니라 당시에는 주변의 부속채 집까지 아울러 흔히 '아흔아홉 칸' 집이라 불렀다. 현재 남아 있는 칸수는 모두 73칸 129평이다. 담장의 길이가 동서로 165자, 남북으로 156자로 모두 710평의 집터이다. 크게 나눠 안채, 사랑채, 행랑채, 제실로 나눌수 있다. 사랑채는 큰사랑, 아랫사랑채로 나뉘고 주인은 큰사랑채에 거처하면서 손님을 맞거나 손님을 재웠다. 큰사랑채 서쪽에 세방향이 툭트인 누마루가 있어서 여름거처로 쓰였다. 이 사랑채에 이산루(李山樓) 족한정(足閒亭) 운조루(雲鳥樓) 귀만와(歸晩窩) 등 현판이 걸려있다. 큰사랑채에 잇대 ㄱ자형으로 대문쪽으로 뻗은 아랫살랑채에도 누마루가 있고 이곳을 귀래정(歸來停)이라 한다. 아랫사랑에 잇대 농월헌(弄月軒)이라고도 했다. 안채는 사랑채 사이의 중문을 통해 들어간다. 행랑채는 대문을 중심으로 남쪽 담장 대신 18칸이 일직선을 이루고 있다. 지금은 헛간과 창고, 마굿간 등으로 쓰이지만 옛날에는 노복들이 살았다. 솟을 대문 동쪽으로 작은문이 있어서 옛날에는 안주인이 출입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