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709년 김화(金璍) 외 상서(上書)    
G002+AKS+KSM-XB.1709.4717-20101008.B001a_001_00175_XXX
 
분류 고문서-소차계장류-소지류 / 법제-소송·판결·공증-소지류
작성주체 발급: 김화(金璍) /수취: 안동부(安東府)
작성지역 예안    / 경상북도 안동시 예안면   
작성시기 1709년 / 기축10월   
형태사항 크기: 98.5×129.5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점련자료 1709년 김화(金璍) 상서(上書)
소장정보 원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 현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비고 출판정보: 『고전자료총서 82-2 광산김씨 오천고문서』(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본 번역문은 2014년 한국고문서 정서·역주 및 스토리텔링 연구사업 연구결과물임.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1 / 7. 소지류 / 상서10 / 88 ~쪽
 
자료로딩...
닫기




禮安居進士金璍等謹百拜上書
城主閤下伏以民等先祖妣淑夫人盧氏墳塋在於府西豊山縣道陽洞累代守護今至二百有餘年矣不意迺者山下居中人權斗萬潛隱偸葬于內靑龍至近之處民等不勝痛駭聞卽齊進
則所謂斗萬自知其罪書給表記定限掘移云而末路人心狡詐難信民等卽爲具由仰訴 題辭內果是靑龍至近之地則權斗萬偸葬極爲可駭斯速掘移宜當云云民等持而進去
所謂斗萬者乘其 官旨未到之前又爲偸葬于內白虎斗萬之前日偸葬已極無謂而成文定限之後不卽掘移謾辭乘隙敢復偸葬累百年守護先山龍虎至近之地一朝爲人所偸占斗萬
前後所爲之凶恣固不足言而民等之痛迫爲如何哉玆敢不避煩聒疾聲齊籲
明聽之下伏乞
城主俯垂諒察所謂權斗萬捉致治罪仍爲囚禁刻期掘移以爲士夫家永保先山之地千萬幸甚民等無任惶悚懇祈之至
(一七○九)
己丑十月 日
金璍金慬金琬金{玉+素}金鏞金純義金重國金翰國金洵金瀚金鏶金錫胤金益章金湸金溭金淰金升國金華國金師國金彦國金鼎國金岱
金嶪金岣金嶨金嶷金琪麒金瑞鳳金尙博金尙質金尙學金尙晋金東鍵金東傑金東俊金東亮金善國金東望金瀏金衡國金聲國金錫範金錫晋金顯國金嶠
金峻金{山+截}金崑金淯金兌重金南重金海重金呂重金若黙金智元金會元金泳金涵金賁國金溫金瑞龜金瑞麟金瑞龍金棕金榏金俊望金斗望金瑞兌
題辭
果如所謂則
權斗萬所爲
極爲可駭
推問後掘
移次捉來
向事
初十
使[署押]

士夫家先山潛隱
偸葬之狀極爲駭
愕今冬內同權哥不
爲掘移則還官後囚禁
期於掘移向事
十二初四
使[署押]

안동대도호부에 권두만의 투장에 대해 조속한 굴이(掘移)를 요청한 청원서

예안에 사는 진사(進士) 김화(金璍) 등이 삼가 백번 절하고 성주 합하께 상서를 올립니다. 삼가 저희들의 선조비(先祖妣) 숙부인(淑夫人) 노씨(盧氏)의 묘소가 부(府)의 서쪽 풍산현(豊山縣) 도양동(道陽洞)에 있습니다. 이곳은 여러 대에 걸쳐 수호(守護)해 온 곳으로 지금까지 2백여 년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이번에 산 아래에 사는 중인(中人) 권두만(權斗萬)이 내청룡(內靑龍)으로부터 아주 가까운 곳에 몰래 투장(偸葬)을 하였습니다. 저희들은 통탄스럽고 놀라움을 금할 수 없어 들은 즉시 함께 달려갔더니, 이른바 두만이라고 하는 자가 스스로 자기 죄를 알고 기한을 정하여 파 옮기겠다는 수표를 작성하여 주었습니다.
그러나 말세의 인심이 교활하고 거짓되어 믿기 어렵기에 저희들은 즉시 사유를 갖추어 우러러 정소하였습니다. 그리하여 받은 제사(題辭) 내용에 “정말로 청룡(靑龍)과 매우 가까운 곳이라면 권두만의 투장은 극히 놀라울만하다. 빨리 파서 옮기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하였습니다. 저희들이 이 제사를 가지고 갔더니 이른바 두만이라고 하는 자가 관(官)의 입지(立旨)가 도착하기 전을 틈타서 또 내백호(內白虎)에 투장을 하였습니다. 두만이가 이전에 했던 투장도 이미 말할 수도 없는데, 기한을 정하여 문서를 작성한 후에 즉시 파 옮기지 않고 거짓말을 해가며 틈을 타서 감히 다시 투장을 하였습니다. 수백 년 동안 수호해오던 선산의 용호(龍虎)와 매우 가까운 곳이 하루아침에 남에게 투점(偸占) 당했습니다.
두만이 전후로 저지른 흉악하고 방자한 짓은 진실로 말할 것도 없거니와, 저희들의 통탄스럽고 절박한 심정은 어떠하겠습니까. 이에 감히 번거롭게 해드림을 피하지 않고 절박한 목소리로 귀담아 들어주시는 성주께 호소하옵니다. 삼가 바라건대 성주께서 굽어 살펴주시어 이른바 권두만이라는 자를 붙잡아 죄를 다스려 주시옵고, 이어서 옥에 가두어 기한에 맞추어 무덤을 파 옮기도록 해주심으로써 사부가(士夫家)가 길이 선산을 보존할 수 있도록 해주시면 천만번 매우 다행이겠습니다. 저희들은 황송하고 간절히 기원하는 심정을 이기지 못하겠습니다.
기축년(1709, 숙종35) 10월 일.

김화(金璍) 김근(金慬) 김완(金琬) 김소(金{玉+素}) 김용(金鏞) 김순의(金純義) 김중국(金重國) 김한국(金翰國) 김순(金洵) 김한(金瀚) 김집(金鏶) 김석윤(金錫胤) 김익장(金益章) 김량(金湸) 김직(金溭) 김심(金淰) 김승국(金升國) 김화국(金華國) 김사국(金師國) 김언국(金彦國) 김정국(金鼎國) 김대(金岱) 김교(金嶠) 김현국(金顯國) 김석진(金錫晋) 김석범(金錫範) 김성국(金聲國) 김형국(金衡國) 김류(金瀏) 김동망(金東望) 김선국(金善國) 김동량(金東亮) 김동준(金東俊) 김동걸(金東傑) 김동건(金東鍵) 김상진(金尙晋) 김상학(金尙學) 김상질(金尙質) 김상박(金尙博) 김서봉(金瑞鳳) 김기기(金琪麒) 김억(金嶷) 김학(金嶨) 김구(金岣) 김업(金嶪) 김준(金峻) 김절(金嶻) 김곤(金崑) 김육(金淯) 김태중(金兌重) 김남중(金南重) 김해중(金海重) 김려중(金呂重) 김약묵(金若黙) 김지원(金智元) 김회원(金會元) 김영(金泳) 김함(金涵) 김분국(金賁國) 김온(金溫) 김서구(金瑞龜) 김서린(金瑞麟) 김서룡(金瑞龍) 김종(金棕) 김익(金榏) 김준망(金俊望) 김두망(金斗望) 김서태(金瑞兌) 등

〈제사(題辭)〉
정말로 말한 대로라면 권두만의 행위는 극히 놀랄만하다. 추문(推問)한 후에 파 옮기도록 하기 위해 붙잡아오도록 하라. 10일.
사(使)【착압】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