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709년 김화(金璍) 상서(上書)    
G002+AKS+KSM-XB.1709.4717-20101008.B001a_001_00176_XXX
 
분류 고문서-소차계장류-소지류 / 법제-소송·판결·공증-소지류
작성주체 발급: 김화(金璍) /수취: 안동부(安東府)
작성지역 예안    / 경상북도 안동시 예안면   
작성시기 1709년 / 기축11월   
형태사항 크기: 98.9×129.9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점련자료 1709년 김화(金璍) 외 상서(上書)
소장정보 원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 현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비고 출판정보: 『고전자료총서 82-2 광산김씨 오천고문서』(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 본 이미지는 원본 소장처인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의 협조에 의해 촬영되었음. 본 번역문은 2014년 한국고문서 정서·역주 및 스토리텔링 연구사업 연구결과물임.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1 / 7. 소지류 / 상서11 / 89 ~쪽
 
안동대도호부에 권두만의 투장에 대한 징치와 굴이(掘移)를 요청한 청원서
 
자료로딩...
닫기




▣…▣等謹再拜上書
城主閤下伏以民等曾以先山龍虎兩邊中人權弼明偸葬掘移事▣▣▣▣(具由仰訴)以定限內不爲掘移告官治罪掘移▣ 題音權弼明等不敢拒逆靑龍偸
葬之墳纔已掘去而白虎所葬不肯掘移一向退託以爲延拖仍存之計弼明之不有 官令如是橫逆之狀極爲憤痛敢此冒昧更告伏願
閤下俯垂諒察所謂權弼明捉致囚禁使之刻期掘移千萬幸甚民等無任惶悚懇祈之至
   (1709)
己丑十一月 日
金璍金鏞金鏶金純義金重國金翰國金洵金瀚金溭金升國金華國金錫胤金岱金錫範金鼎國金嶠金師國金彦國金岣金嶪金伯賢金{山+截}
金寶國金涵金溫金泳金崑金東鍵金東傑金東俊金東亮金呂重金南重金海重金兌重金會元金智元金尙博金衡國金聲國金尙質金尙學金東望金瑞猉金瑞鳳
金瑞龜金瑞獜金瑞龍金棕金榏金瑞兌

題辭
推問處置
更良捉來
向事
卄二
使[署押]


…(원문 결락)… 김화(金璍) 등이 삼가 두 번 절하고 성주 합하께 상서를 올립니다.
삼가 저희들은 일찍이 선산 용호(龍虎)의 양쪽에 중인(中人) 권필명(權弼明)이 투장하여 묘를 파 옮기는 일로 사유를 갖추어 우러러 호소하였습니다. 그런데 정한 기한 내에 파 옮기지 않아서 죄를 다스려주시고 파 옮기도록 해달라고 관에 아뢰어 “권필명 등은 감히 거역하지 말라.”는 처분을 받아 청룡(靑龍)에 투장한 무덤을 겨우 파갔습니다. 그런데 백호(白虎)에 쓴 무덤은 파 옮기려고 하지 않고 줄곧 핑계를 대며 미루는 것으로 시일을 끌며 그대로 둘 속셈입니다. 권필명이 관령(官令)을 무시함이 이와 같고 제멋대로 거역하는 정상이 매우 분하고 통탄스러워서 감히 이렇게 몽매함을 무릅쓰고 다시 아룁니다. 삼가 원하건대 합하께서 굽어 살펴주시어 권필명이라는 자를 붙잡아 옥에 가두어 그로 하여금 기한에 맞추어 무덤을 파 옮기도록 해주시면 천만번 매우 다행이겠습니다. 저희들은 황송하고 간절히 기원하는 심정을 이기지 못하겠습니다.
기축년(1709, 숙종35) 11월 일.

김화(金璍) 김용(金鏞) 김집(金鏶) 김순의(金純義) 김중국(金重國) 김한국(金翰國) 김순(金洵) 김한(金瀚) 김직(金溭) 김승국(金升國) 김화국(金華國) 김석윤(金錫胤) 김대(金岱) 김석범(金錫範) 김정국(金鼎國) 김교(金嶠) 김사국(金師國) 김언국(金師國) 김구(金岣) 김업(金嶪) 김백현(金伯賢) 김절(金嶻) 김서봉(金瑞鳳) 김서기(金瑞猉) 김동망(金東望) 김상학(金尙學) 김상질(金尙質) 김성국(金聲國) 김형국(金衡國) 김상박(金尙博) 김지원(金智元) 김회원(金會元) 김태중(金兌重) 김해중(金海重) 김남중(金南重) 김려중(金呂重) 김동량(金東亮) 김동준(金東俊) 김동걸(金東傑) 김동건(金東鍵) 김곤(金崑) 김영(金泳) 김온(金溫) 김함(金涵) 김보국(金寶國) 김서구(金瑞龜) 김서린(金瑞獜) 김서룡(金瑞龍) 김종(金棕) 김익(金榏) 김서태(金瑞兌) 등

〈제사(題辭)〉
추문(推問)하여 처치하기 위해 다시 붙잡아 올 일이다. 22일.
사(使)【착압】

사부가(士夫家)의 선산에 몰래 투장한 정상이 극히 경악스럽다. 이번 겨울 안으로 이 권가(權哥)가 파 옮기지 않는다면 환관(還官)한 후에 옥에 가두어 기어이 파 옮기도록 할 일이다. 12월 4일.
사(使)【착압】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