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857년 부안 유향소 서목    
G002+AKS+KSM-XC.0000.0000-20101008.B002a_002_00342_XXX
 
분류 고문서-첩관통보류-서목 / 정치·행정-보고-서목
작성주체 발급: 부안유향소(扶安留鄕所) /수취: 부안현(扶安縣)
작성시기 정사6월초1일
형태사항 크기: 36×45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소장정보 원소장처 : 부안 우반 부안김씨  / 현소장처 : 부안 우반 부안김씨  
비고 출판정보 : 영인본: 『고문서집성 2 -부안 부안김씨편-』(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8) / 정서본: 『고전자료총서 83-3 부안김씨 우반고문서』書目1, 25면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3) / 본 이미지는 전북대학교 박물관에서 제공한 것으로 저작권이 전북대학교 박물관에 있음. 역주본: 『고문서역주총서 2: 부안 부안김씨 우반고문서』(한국학중앙연구원, 2017)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2 / 3. 첩관통보류 / (4) 서목 / 서목1 / 420 ~쪽
 
857년(철종8) 부안현 유향소(留鄕所)에서 이현순(李顯淳)과 김봉구(金鳳九)의 산송 정황에 대해 부안현감을 겸임한 고부군수(古阜郡守)에게 보고하는 서목(書目)
 
자료로딩...
닫기



扶安留鄕所書目
本縣南上面李顯淳呈狀 題敎據卽爲發遣刑吏 從實
摘奸圖形 堅封上送斫伐松楸根數合爲九十一株 兩隻及刑
起送緣由牒報
丁巳六月初一日座首〔着名〕
別監〔着名〕
〔着名〕
(題辭)
觀此所報原是封山也
顯淳之實非緊逼處 故置
之落科而松價則五兩徵給
向事
初二日

兼官[署押]
(官印 方7㎝ 三個)
부안(扶安) 유향소(留鄕所)1)서목(書目)2). 본 현(縣) 남상면(南上面) 이현순(李顯淳)이 올린 탄원서3)의 판결문에 의거하여 즉시 형리(刑吏)를 파견해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주변 지형을 도형(圖形)으로 작성해 단단히 밀봉해 올려 보냅니다. 작벌한 산소 주변 나무의 수량은 총 91그루이오며, 소송 당사자인 원고와 피고 및 형리를 보낸다는 내용을 첩보(牒報)4)하는 문서입니다. 정사년(1857, 철종8) 6월 1일 좌수(座首) 김(金)[착명] 별감(別監) 임(林)[착명] 장(張)[착명] [제사(題辭)] 보고한 내용을 보니 원래가 봉산(封山)5)이고, 산소의 위치도 이현순이 말한 대로 지근거리가 아니다. 따라서 이현순의 패소(敗訴)로 처리할 것이며 소나무 값 5냥은 김봉구(金鳳九)에게 받아내 이현순에게 주도록 하여라. 2일. 겸관(兼官)6) [서압] [관인: 7×7㎝, 3개]

[주석]

1) 유향소(留鄕所) 출처: 민족문화대백과사전
유향소(留鄕所) : 조선 초기에 악질 향리(鄕吏)를 규찰하고 향풍을 바로잡기 위해 지방의 품관(品官)들이 조직한 자치기구로 향사당(鄕射堂)·풍헌당(風憲堂)·집헌당(執憲堂)·유향청(留鄕廳)·향소청(鄕所廳)·향당(鄕堂) 등으로도 불린다. 그 시원은 정확하지 않으나 고려시대의 사심관제(事審官制)를 모방해 고려 말과 조선 초 지방 군·현의 유력인들이 자발적으로 조직한 것으로 보인다. 고려 말기에 향리 신분으로서 군공(軍功)으로 첨설직(添設職)을 얻거나, 조선 건국과 더불어 중앙관계에 진출해 관원이 된 자들은 중앙에 머무를 필요성이 없어졌을 때 향촌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이들은 유향품관(留鄕品官)으로서 아직도 향리 신분에서 벗어나지 못한 부류와 자신을 구분하려 하였다. 그리고 예전처럼 계속 향촌의 주도권을 장악하려면 그들 자신이 중심이 된 기구를 만들어야 하였다. 이것이 바로 유향소이다. 청사는 처음에는 관아와 멀리 떨어져 있어 이아(貳衙)라 불렀는데, 19세기는 대개 관아 구내에 위치하였다. 이는 초기에 수령을 규제할 힘을 지녔던 유향소가 후기에는 수령보좌역의 기능밖에 하지 못한 것을 보여 준다. 좌수(座首)·별감(別監)·창감(倉監)·감관(監官) 등 임원이 있고, 별감·관감·풍헌 등 향임도 형식상 수령의 차첩이 필요했으나 실제로는 좌수가 임명하였다. 향청에는 삼향소(좌수 1인, 별감 2인의 3인) 외에 10∼50여 명의 인원이 있어 환정(還政)을 비롯한 제반 사무를 보았다. 풍헌 이하의 면임·이임은 좌수가 임명하되 면내의 문보(文報)·수세(收稅)·차역(差役)·금령·권농·교화 등 모든 대민 행정실무를 주관하였다. 관감 등 향청 임원은 수십 명에서 수백 명에 이르는 아전들을 나눠 감독하였다. 지역에 따라서는 수령이 갈리면 별감이 관아의 이방이 되며, 향집강이 이방·호방을 천거해 임명하게 하는 등 향청에서 작청(作廳: 官衙를 말함)을 지휘하기도 하였다. 또, 산송(山訟)이나 군역·부역에 관한 송사도 향청이 맡아 처리해 수뢰(收賂)와 환곡 조작 등 부정이 많아 민원의 대상이 되었다.(『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 서목(書目)) 출처: 민족문화대백과사전
서목(書目) : 조선시대 관부(官府)에서 사용하는 문서양식으로 하관(下官)이 상관(上官)에 올리는 원장(原狀, 첩정 또는 문장)에 구비(具備)하는 문서이다. 서목에는 원장의 대강을 쓰게 되며, 원장에 첨부된 서목을 받은 상관은 서목의 여백에 원장에 대한 처분(處分)을 쓴 뒤 원장과 서목을 올린 하관에게 돌려주게 된다. 하관은 서목에 써있는 상관의 처분대로 시행하게 된다. 직접적인 상관이 아니라도 현감·현령·군수 등이 부윤(府尹)·부사(府使)에게 올리는 첩정에도 서목을 첨부하였다. 서목은 지방에서만 사용되었다.(『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그 외 지방의 하급관리 혹은 서원에서 수령에게 올리는 독립된 문서로 발견된다.
3) 탄원서
이 탄원서는 현재 원문이 확인되지 않으나 그에 반하는 내용으로 소송을 제기하는 문서가 부안김씨 가문에 세전되는데 그 문서에서 확인되는 정황은 다음과 같다. 1857년 윤5월 2일 하서면(下西面) 변산(邊山)에 김봉구가 부친의 묘를 쓰는데 이현순이 산주인임을 자처하며 이를 저지하고 소송을 제기하였다. 김봉구 측도 5월 말경 소장을 제출하여 이 산은 본래 나라에서 정한 봉산이라는 점과 묘를 쓴 위치가 이현순 측의 묘에서 멀리 떨어져 보이지도 않는 곳이라는 점을 들어 정당성을 주장하였다. 소송을 접수한 겸임 수령은 5월 28일에 이러한 주장에 대해 도형(圖形)을 확인한 후에 처결하겠다는 처분을 내렸다. 이 문서는 6월 1일 도형을 작성해 보고하는 내용이므로 위 처분의 시행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4) 첩보(牒報)
첩보(牒報) : 첩정으로 보고한다는 의미이다. 서목은 하관(下官)이 상관(上官)에 올리는 첩정 등의 문서내용을 요약하여 함께 올리는 문서이므로 원 문서인 첩정을 언급한 것이다.
5) 봉산(封山) 출처: 민족문화대백과사전
봉산(封山) : 벌채를 금지한 산. 금산(禁山)과 마찬가지로 나무를 베지 못하게 한, 즉 금양(禁養)된 곳 자체를 뜻하기도 하였다. 봉산에는 왕이나 왕비의 능묘를 보호하고 포의(胞衣 : 태아를 싸고 있는 막과 태반)를 묻기 위하여 정해진 태봉봉산(胎封封山), 황장목만을 생산하기 위한 황장봉산(黃腸封山), 밤나무재목을 생산하기 위한 율목봉산(栗木封山) 등이 있는데, 이 기능을 보아 봉산은 특수한 목적으로 정해진 것임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봉산에 대해서는 특별한 보호를 하였다.(『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6) 겸관(兼官)
겸관(兼官) : 지방 수령의 자리가 공석일 때 인근 지역의 수령이 겸직한 것을 말한다. 본문에는 어느 지역의 수령인지 나타나지 않으나 이 문서 내용과 관련하여 같은 해 9월 김봉구가 전라도관찰사에게 올린 소장(訴狀) 내용에 ‘兼邑 古阜官’이라는 구절이 나오므로 고부(古阜) 군수임을 알 수 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