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임인년 관(官) 다짐(侤音)    
G002+AKS+KSM-XD.0000.0000-20101008.B003a_003_01191_XXX
 
분류 고문서-증빙류-다짐 / 법제-소송·판결·공증-다짐
작성주체 발급: 관(官) /수취: 윤덕찬(尹德贊)
작성시기 임인9월16일
형태사항 크기: 25.3×133 / 점련,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점련자료 임인년 관(官) 다짐(侤音)
소장정보 원소장처 : 해남 연동 해남윤씨 녹우당  / 현소장처 : 해남 연동 해남윤씨 녹우당  
비고 출판정보 : 『고문서집성 3 -해남윤씨편 정서본-』(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6) 본 번역문은 2016년-2017년 한국고문서 정서·역주 및 스토리텔링 연구사업 연구결과물임.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3 / 15. 다짐 / 다짐6 / 433 ~쪽
 
1782년(정조6, 임인) 윤덕찬(尹德贊)의 선산에 지파(支派)인 윤굉(尹{忄+宏}) 등이 이장하여 벌어진 소송에 대해 문장(門長) 윤도서(尹道緖)가 관에 올린 다짐
 
주제
   윤굉 등은 가문의 지파인데 조부의 묘산을 옮기려 먼 곳에서 운구하여 先山 側下의 側下에 장사 지내려고 하였다. 그런데 그곳은 바로 先墓倒葬의 곳이었다. 가문이 이런 사실을 듣고 산에 모두 모여 여러 날 장례를 금지하자 이 울부짖으며 애걸하였다. 이에 똑같은 자손이므로 옳다 그르다 의논이 있었다. 의 선조 때 이미 도장의 일이 있기 때문에 또한 지금 이곳에 도장하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門中 간에 옳다 그르다는 다툼의 단서를 만들어 관에 송사를 하게 이르렀다.

인물
   윤굉(1728~1793)은 尹德熙(1685~1766)의 제 4남이다.
/ 작성일:2004-11-30
 
자료로딩...
닫기


壬寅九月十六日 狀者 尹德贊
尹{忄+宏}
門長尹道緖年八十二
白等 矣門末{忄+宏}矣祖父墓山移窆次 千里運柩 欲葬於矣先山側下之側下 卽先墓倒葬之處也 一門諸族 聞此營窆之奇 共會山處 累日禁葬 則{忄+宏} 號泣哀乞 門議以同是子孫 或可或否哛不喩矣身以年老門長居在山下 而矣先世若無倒葬之事 則{忄+宏} 之此事 果是妄擧是白乎矣 自先世旣有倒葬於一麓之上 故矣身亦爲設葬是白如乎 于今五朔之後 門末輩不有先世遺戒 又不顧門長之許與 更聚營葬時 曰可曰否之族 鬧起爭端 至於訟官之境 以班爲名者 實無擧顔之處 而從來事實 不過如斯而已 惟竢官家處決是白去乎 以此侤音相考處之敎事
行官(押) 白

임인년(1782)1) 9월 16일, 장자(狀者) 윤덕찬(尹德贊),
척(隻) 윤굉(尹{忄+宏}) 등,
문장(門長) 윤도서(尹道緖) 나이 82세.
아룁니다. 저희 문중의 윤굉이 제 할아버지의 무덤을 이장하기 위해 천리 길을 운구(運柩)하여 저희 선산의 옆쪽 아래에 장사를 지내려고 하였으니, 옆쪽 아래는 바로 선대의 묘를 도장(倒葬)2)한 곳입니다. 우리 문중의 친족들이 영폄(營窆)한다는 이 기별을 듣고 산에 함께 모여 여러 날을 이장하지 못하도록 금지하였습니다. 그랬더니 굉이 울면서 애걸하여 문중의 의논이 같은 문중 자손이라는 이유로 왈가왈부하였을 뿐만 아니라, 저는 연로한 문장(門長)으로 산 아래에 살고 있는데 저희 선대에 도장한 일이 없었다면 굉의 이번 일은 과연 망령된 일입니다. 그렇지만 선대에 이미 이 비탈 위에 도장을 하였기 때문에 제가 이장을 하도록 하였습니다. 지금 5개월이 지난 뒤에 문중의 어린 무리들이 선대의 유계(遺戒)도 없고 또 문장의 허락도 아랑곳하지 않은 채, 영장(營葬)할 때 왈가왈부했던 족류가 다시 모여서 소란을 피우고 싸워 소송을 벌이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양반이라고 하는 자들이 실로 얼굴 들 곳이 없습니다만, 그간의 사실이 이와 같음에 지나지 않을 뿐입니다. 관의 처결을 기다리오니, 이 다짐을 상고하여 처결하여 주실 일입니다.
아룀
행관(行官) [착압]








[주석]

1) 임인년(1782)
임인년은 윤굉(1728~1793) 등의 생존 연대를 고려할 때 1782년으로 판단된다.
2) 도장(倒葬)
조상의 분묘 위쪽에 후손의 묘를 쓰는 매장 형태로 압장(壓葬), 압장(押葬), 역장(逆葬)이라고도 하였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