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480년 김효지(金孝之) 처 황씨(黃氏) 공함(公緘)    
G002+AKS+KSM-XD.1480.4717-20101008.B001a_001_00311_003
 
분류 고문서-증빙류-공함 / 법제-소송·판결·공증-공함
작성주체 발급: 안동대도호부(安東大都護府) /수취: 황씨(黃氏)
작성지역 경상도 안동    / 경상북도 안동시   
작성시기 1480년 / 성화16년12월18일   
형태사항 크기: 42×264 / 점련, 5장 / 종이 / 한자, 이두
인장서명 15개(8.2×8.2, 적색, 정방형)
1개(흑색, 정방형)
서명(개) 서압:3 / 착관:3
점련자료 1480년 김효지(金孝之) 처 황씨(黃氏) 분급문기(分給文記)
1480년 임극인(林克仁) 등 초사(招辭)
1480년 김효지(金孝之) 처 황씨(黃氏) 소식(消息)
1480년 김효로(金孝盧) 입안(立案)
소장정보 원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 현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비고 출판정보: 『고전자료총서 82-2 광산김씨 오천고문서』(한국정신문화연구원 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1 / 9. 분재기류 / 라. 허여문기 / 허여문기23 / 203 ~쪽
 
1480년 안동부에서 김효지 처 황씨에게 보낸 질문서
   1480년 사망한 김효지의 아내 황씨가 양자 김효로를 비롯한 9인에게 종들을 나누어준 일의 사실여부를 질문한 안동대도호부의 서신이다. 조선시대에는 양반 부녀자를 직접 관아로 불러들여 심문을 하는 것을 꺼렸다. 따라서 이와 같은 질문서를 보내어 답신을 받는 것으로 심문을 대신하였다.
 
1480년(성종11)에 김효지의 처 황씨가 계후자 김효로를 비롯한 9인에게 노비를 상속하였음을 안동대도호부에서 공증하기 위하여 재주 황씨에게 사실여부를 질문한 서신.
내용 및 특징
   1480년(成宗11)金孝之의 처 黃氏가 繼後子 生員 金孝盧, 收養女子, 侍養三寸姪女, 三寸姪, 四寸孫子, 四寸孫女, 三寸姪婦, 孽子 四寸孫子 등 9인에게 각각 그 공로를 논하여 차등적으로 노비를 나누어 주었다. 이 상속재산에 대한 관의 공증을 요청하는 所志가 올려져, 安東大都護府에서는 사실확인 절차를 밟았다. 이 과정에서 생산된 문서가 본 公緘이다. 관에서 財主 황씨에게 상속사실의 진위여부를 묻는 질문서를 보낸 것이다. 본 자료의 뒤에 粘連된 문서는 황씨의 답변서이다. 관의 사실확인 절차는 이에 그치지 않고, 상속문서 작성시에 참여한 筆執 林克仁, 증인 金萬鈞, 尹敉, 禹亨元으로부터도 진술서를 받았다. 본 자료의 앞에 점련된 문서가 이것이다. 이러한 사실확인 절차를 마친 안동대도호부에서는 입안을 발급하여 문서의 말미에 점련하였다. 문서의 첫 머리에는 입안 행정의 시발이 되는 입안 요청 소지가 있어야 하나 결락되었기 때문에, 소지의 첨부문서로 올려진 상속문서가 첫 번째에 위치하게 되었다. 이러한 점련문기인 탓에 본 자료의 ‘형태사항’은 전체 문서에 대한 것이다.
「手決(花押)의 개념에 대한 연구 - 禮式으로서의 署名과 着押 - 」, 박준호, 『古文書硏究』20, 2002
            「朝鮮時代 相續制에 關한 硏究-分財記 分析에 의한 接近」, 崔在錫, 『歷史學報』53∙54합집, 1972
            『조선전기의 재산상속』, 문숙자, 한국정신문화연구원박사학위논문, 2000
            「조선시대 입안에 관한 연구」, 최연숙, 한국학중앙연구원박사학위논문, 2005
1차 집필자: 김성갑, 2차 집필자: 권오정
 
자료로딩...
닫기



  別侍衛金孝之黃氏宅 上狀
 消息相考
告課爲白乎所有良厼繼姓子生員▣…▣
女子明珠侍養三寸姪女故別侍衛▣…▣
三寸姪別侍衛鄭仁老四寸孫女▣…▣
四寸孫女別侍衛周哲守▣…▣
四寸金蔡李氏四寸孫女幼學▣…▣
氏孽四寸孫寸金長龍等亦中▣…▣
揀奴婢傳係敎眞僞相考
記下向敎是事右味
知乎白次
成化十六年十二月十八日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