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560년 하취심(河就深) 처 박씨(朴氏) 허여문기(許與文記)    
G002+AKS+KSM-XE.1560.4719-20101008.B001a_001_00292_XXX
 
분류 고문서-명문문기류-분재기 / 경제-상속·증여-분재기
작성주체 발급: 박씨(朴氏) /수취: 하씨(河氏) , 하씨(河氏) , 하씨(河氏) , 오홍(烏紅)
작성지역 경상도 선산현    /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작성시기 1560년 / 가정39년 1월 17일   
형태사항 크기: 40.6×270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인장서명 1개(흑색, 정방형)
서명(개) 착명:3 / 서압:3
소장정보 원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 현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비고 출판정보: 『고전자료총서 82-2 광산김씨 오천고문서』(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본 번역문은 2014년 한국고문서 정서·역주 및 스토리텔링 연구사업 연구결과물임.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1 / 9. 분재기류 / 가. 깃급문기 / 허여문기4 / 159 ~쪽
 
하취심의 처 박씨가 세 딸과 서녀에게 재산을 나누어주는 문서
   1560년하취심의 처 박씨는 남편도 죽고 자신도 늙어 세 딸과 서녀에게 재산을 나누어 주고 본 문서를 작성하였다. 박씨는 딸만 셋을 낳았고, 남편도 첩에게서 딸 한 명만을 얻고 죽었다. 그러나 박씨는 양자를 들이지 않고, 둘째 딸에게 조상제사와 자신들의 제사를 물려주었다. 첫째 딸은 맏아들에게 시집을 가 친정제사를 모시기 여의치 않으리라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아들이 없으면 딸에게 제사를 물려주는 조선중기의 풍속이 드러난 자료이다.
 
1560년(명종15)하취심의 처 박씨가 김부필 처를 비롯한 딸들에게 노비와 가사, 토지를 나누어주는 문서.
내용 및 특징
   1560년(明宗15)에 작성된 許與文記로 어머니가 세 자매와 孽女에게 재산을 나누어주는 내용이다. 본문의 첫 부분인 서문에서 허여의 사유와 傳來奴婢, 新奴婢, 奉祀位, 遺漏奴婢 등 재산의 성격에 따른 分財의 원칙을 밝히고, 이어 長女부터 얼녀까지 分給하는 재산의 목록을 적고 있다. 아들이 없었던 박씨는 제사를 次女에게 물려주었는데, 장녀는 그 남편이 長子여서 妻邊奉祀를 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문서의 말미에 財主인 박씨가 圖書를 날인하고, 壻 金富弼, 孫壻 朴灝, 筆執인 孫壻 李宰가 姓名을 쓰고, 着名·署押하였다. 본 자료와 같이 부모가 자식들에게 재산을 나누어 주는 문서에서는 상속인이 증인으로서 서명을 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상속인이 여성인 경우에는 그 남편이 대신 서명을 하였다. 헌데 이 문서에서는 장녀와 차녀의 남편은 서명을 하지 않고, 대신 두 손서가 증인과 필집을 담당하였다. 각각은 장녀와 차녀댁의 대리인으로서 참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新奴婢는 양반가의 자제들이 혼인시에 분재받는 노비를 뜻하는 용어로, 일반적으로 16세기부터 지급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得後所生은 대개 원래 分執者가 그대로 소유하였으나, 균분에 철저했던 조선전기에는 그 滋無에 따라 재분배하는 관행이 있었다.
   季女의 남편이 김부필이므로, 光山金氏 禮安派에서 이 문서를 소장하게 된 경위를 짐작할 수 있다.
「朝鮮時代 儀禮 關聯 奴婢와 그 分財」, 문숙자, 『古文書硏究』9 · 10 합집, 1996
            「광산김씨예안파의 세게와 그 사회․경제적 기반: 김연가문의 고문서 분석」, 이수건, 『역사교육논집』1, 경북대 사범대학 역사과, 1980
1차 집필자 : 전영근, 2차 집필자 : 권오정
 
자료로딩...
닫기



嘉靖三十九年正月十七日三女亦中奴婢家舍都
許與
右許與事叱段矣身亦年深寡婦以死亡無日哛
不喩子息等爲半零落人事難測乙仍于矣及
家翁傳來奴婢等平均分給爲去乎新奴婢段
後所生幷以各衿施行爲旀主祀段雖無親▣
承重之義矣身哛不喩家翁神主墳墓付
托無地爲臥乎所加于感愴爲在果長女段
邊長子去乙等妻邊奉祀勢難乙仍于中女
亦中許給爲去乎代盡爲限盡誠祭祀子孫
傳繫鎭長使用耕食爲齊遺漏奴婢乙良矣身
生前處置不冬爲去乙等矣身死後均一分執
田畓段奉祀位外遠處散在庫員卜數
知不得一時分給不冬爲去乎後次子孫等別爲
有去乙等此文記內乙用告官辨正者
長女忠義衛李宗{言+品/亏}妻衿 婢莫德四所生奴林石年
四十一奴去乙于音三所生奴克年年三十七婢善今一
所生奴元石年卅九婢禁之一所生奴欽無地年卅四
婢姜之一所生奴流頭金年四十六婢金伊代二所生奴
希同年十四婢安德一所生奴安山年十四二所生婢內阝春
年九三所生婢名不知年四婢鄭代一所生奴鄭孫年二
奴小文四所生奴銅金年五十二奴作金一所生奴訥叱金
年婢七今一所生奴虫於之年奴林石一所生婢林代年
▣▣奴訥㖰一所生婢金▣▣年四十二奴▣一▣二所生
▣…▣
裴石年▣…▣
石年卅八奴安石一所生奴安卜年九婢七▣…▣
玉石年卄八新奴婢秩婢戒非婢戒非一所生婢▣▣
年卅四奴廣哲一所生婢水月年四十九婢水月一所生
婢叔伊年卄一二所生婢甫老未年十九婢古音西尼
一所生婢貴之年四十婢貴之一所生奴李牧年十六二
所生婢林代年婢蘭花一所生奴溫陽年五十九婢只者一所
生奴石伊年五十二婢甘珍三所生奴無迪奴無迪一所
生婢延非年十八家舍本南枝員二百四二等畓四十
六卜內卄六卜印
次女進士金洽妻衿婢金伊德五所生奴世尊年四十六
奴乭伊一所生奴順京年卅婢平今一所生奴淡石年
卅九四所生婢二代年卄四五所生奴莫同年卄婢晋▣
二所生奴晋石年卅奴介石三所生奴乭文年卄五
婢金伊代一所生奴希金年卄婢頓伊一所生奴金
年年十二奴世奠一所生奴代守年三婢末乙之一所生
奴潤江年二婢仍邑眞二所生奴貴生年奴今石四所生
婢末乙之年卄七奴張孫一所生婢順今年四十四奴莫龍
二所生婢安非年卅六婢金伊代三所生奴今年生奴
佛同二所生婢千梅年五十奴銅金一所生婢古音代
年四所生婢貴仁年婢年伊二所生婢年代年十三
婢乭今一所生婢今代年婢七年三所生婢唜德年
十七婢江之二所生婢流非年四十四婢趙今一所生奴必
石年奴唜山一所生婢唜今年三十三婢唜今一所
生奴銀守年十三二所生奴孫金年六三所生婢謹今
年一新奴婢秩婢戒德三所生婢順代年四十八婢順
代一所生奴萬終年二所生婢根伊年八婢晋今一所生
婢石今年卅七婢石今一所生婢石春年十三二所生婢石之
年四婢山今四所生▣…▣
莫德年卄八婢莫德一所生婢粉終年四婢戒德四
所生奴孝孫奴金禾三所生奴無金婢文水知二所生奴走
壯年五十二奉祀位婢乭京一所生奴乭石年卅六
奴乭石一所生奴石伊年十四二所生婢石之年八婢
流非一所生奴李文年卄二新谷瓦家一坐代田九十
卜內六十卜新谷員一百九十一二等畓十一卜破院員三十一二
等畓卄三卜麻村員四百卄八二等田七十六卜五束內二十
五卜印
季女生員金富弼妻衿奴唜山二所生奴中山年卄
九奴業同一所生奴業孫年卅九二所生婢億斤年
卅七奴介石二所生奴頓年年卄八一所生婢頓伊年
卅四婢義今一所生奴謹玉年卅七婢加阝非二所生
奴萬孫年卅六婢順今一所生奴國同年七婢趙今
二所生奴世傑年卄四奴乭石三所生奴銀外年二
奴吉同一所生奴香孫年奴香孫一所生奴萬止年二
所生婢萬非年奴今石二所生婢希非年卅五婢平
今三所生婢壹代年卄四婢乭京二所生婢甘之年
卅三婢甘之一所生婢甘莊年二奴銅金二所生婢孔文里
年五所生奴長元年婢姜宗四所生婢年伊年卅九
奴中年三所生婢靑今年婢先今一所生婢順德年
婢仍邑眞一所生婢貴非年卄四奴今石三所生婢石還
年卄九婢石還一所生奴李京年十奴業孫一所生婢
億梅年九二所生奴億年年七三所生婢億竹年一
新奴婢秩婢哲非三所生婢高今年四十三婢高
今一所生婢年豊年十七奴㐚亡一所生婢億必年
四十二奴善終一所生婢終文里年四十六婢臺今一所
生奴臺千年奴臺千一所生婢臺之年十八二所生
奴季友年十五婢院伊二所生奴文伊年四十二奴今
石一所生奴希孫年四十三奴希孫一所生奴希孔年
十六二所生奴希龍年十三三所生奴希終年十二
四所生婢㗟代年六新谷瓦家一坐代田九十卜內
卅卜印
孽子烏紅衿婢姜之四所生婢麻斤之年申大
員畓四斗落只松谷員田五斗落只印
遺漏奴婢秩婢安非一所生婢八今年卄婢七年
二所生奴七金年卄一婢趙今三所生婢世代年卄
婢順今二所生奴国萬年三平今二所生婢散
代年卅一奴延同三所生奴加里山年奴萬松一所生
婢今德年或遺忘不錄逃隱還現者一從遺漏例

財主尙瑞院直長河就深朴氏 [圖書]
婿 成均生員金富弼 [着名][署押]
孫婿 成均生員朴灝 [着名][署押]
筆執孫婿成均進士李宰 [着名][署押]

1560년(명종 15) 1월 17일 세 딸에게 노비와 가사(家舍) 모두 허여(許與)함.
허여하는 일은 다음과 같다. 나는 나이 많은 과부로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을 뿐 아니라, 자식들이 반은 영락하였다. 사람의 일은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나와 남편에게 전래된 노비 등을 공평하게 나누어 준다. 신노비(新奴婢)는 후소생(後所生)을 아울러 각각의 몫으로 시행하며, 주사(主祀)는 친□(親□)가 없어 승중(承重)의 의리로 나 뿐만 아니라 남편의 신주(神主)와 분묘를 모두 부탁하니, 더욱 슬프다. 장녀(長女)는 그쪽이 장자여서 처가의 제사를 받들기가 형편상 어려우므로 둘째 딸에게 허급(許給)한다. 대가 다하는 것을 기한으로 하여 정성을 다해 제사지내고, 자손들이 전하여 오래도록 부리고 갈아먹을 것이다. 빠트린 노비[遺漏奴婢]는 내가 생전에 처리하지 아니하거든 내가 죽은 후에 균등하게 나누어 가지도록 해라. 전답(田畓)은 봉사위(奉祀位) 외에는 먼 곳에 흩어져 있어 전답의 위치와 부[卜]1)의 수를 자세히 알지 못해 한꺼번에 분급하지 못하니, 나중에 자손(子孫) 등이 다른 바 있거든 이 문기(文記)를 관에 고해 바로잡을 것이다.

장녀 충의위(忠義衛) 이종악(李宗諤) 처의 몫
비(婢) 막덕(莫德)의 넷째 노(奴) 임석(林石), 41세. 노 거을우음(去乙于音)의 셋째 노 극년(克年), 37세. 비 선금(善今)의 첫째 노 원석(元石), 39세. 비 금지(禁之)의 첫째 노 흠무지(欽無地), 34세. 비 강지(姜之)의 첫째 노 유두금(流頭金), 46세. 비 금이대(金伊代)의 둘째 노 희동(希同), 14세. 비 안덕(安德)의 첫째 노 안산(安山), 14세. 둘째 비 논춘[內卩春], 9세. 셋째 비 -이름은 모름-, 4세. 비 정대(鄭代)의 첫째 노 정손(鄭孫), 2세. 노 소문(小文)의 넷째 노 동금(銅金), 52세. 노 작금(作金)의 첫째 노 눅쇠[訥叱金], 나이. 비 칠금(七今)의 첫째 노 충어지(虫於之), 나이. 노 임석의 첫째 비 임대(林代), 나이. …(원문 결락)… 노 눌똥(訥㖰)의 첫째 비 금이대, 42세. 노 …(원문 결락)… 둘째 소생 …(원문 결락)… 배석(裴石), 나이. …(원문 결락)…석(石), 38세. 노 안석(安石)의 첫째 노 안복(安卜), 9세. 비 칠(七)…(원문 결락)… 옥석(玉石), 28세.

신노비질(新奴婢秩)
비 계비(戒非). 비 계비의 첫째 비 …(원문 결락)…, 34세. 노 광철(廣哲)의 첫째 비 수월(水月), 49세. 비 수월의 첫째 비 숙이(叔伊), 21세. 둘째 비 보로미(甫老未), 19세. 비 곰서니[古音西尼]의 첫째 비 귀지(貴之), 40세. 비 귀지의 첫째 노 이목(李牧), 16세. 둘째 비 임대(林代), 나이. 비 난화(蘭花)의 첫째 노 온양(溫陽), 59세. 비 지자(只者)의 첫째 노 석이(石伊), 52세. 비 감진(甘珍)의 셋째 노 무적(無迪). 노 무적의 첫째 비 연비(延非), 18세.

가사(家舍) 본(本)2)으로 남지(南枝) 들 204번 2등(等) 논 46부 내의 26부. 끝.

차녀(次女) 진사(進士) 김흡(金洽) 처의 몫
비 금이덕(金伊德)의 다섯째 노 세존(世尊), 46세. 노 돌이(乭伊)의 첫째 노 순경(順京), 30세. 비 평금(平今)의 첫째 노 담석(淡石), 39세. 넷째 비 이대(二代), 24세. 다섯째 노 막동(莫同), 20세. 비 진금(晋今)의 둘째 노 진석(晋石), 10세. 노 개석(介石)의 셋째 노 돌문(乭文), 25세. 비 금이대의 첫째 노 희금(希金), 20세. 비 돈이(頓伊)의 첫째 노 금년(金年), 12세. 노 세존(世奠)의 첫째 노 대수(代守), 3세. 비 말을지(末乙之)의 첫째 노 윤강(潤江), 2세. 비 넙진[仍邑眞]의 둘째 노 귀생(貴生), 나이. 노 금석(今石)의 넷째 비 말을지, 27세. 노 장손(張孫)의 첫째 비 순금(順今), 44세. 노 막룡(莫龍)의 둘째 비 안비(安非), 36세. 비 금이대의 셋째 노, 금년생(今年生). 노 불동(佛同)의 둘째 비 천매(千梅), 50세. 노 동금의 첫째 비 고음대(古音代), 4세. 비 귀인(貴仁), 나이. 비 연이(年伊)의 둘째 비 연대(年代), 13세. 비 돌금(乭今)의 첫째 비 금대(今代), 나이. 비 칠년(七年)의 셋째 비 끗덕[唜德], 17세. 비 강지(江之)의 둘째 비 유비(流非), 44세. 비 조금(趙今)의 첫째 노 필석(必石), 나이. 노 끗산[唜山]의 첫째 비 끗금[唜今], 33세. 비 끗금의 첫째 노 은수(銀守), 13세. 둘째 노 손금(孫金), 6세. 셋째 비 근금(謹今), 1세.

신노비질(新奴婢秩)
비 계덕(戒德)의 셋째 비 순대(順代), 48세. 비 순대의 첫째 노 만종(萬終), 나이. 둘째 비 근이(根伊), 8세. 비 진금(晋今)의 첫째 비 석금(石今), 37세. 비 석금의 첫째 비 석춘(石春), 13세. 둘째 비 석지(石之), 4세. 비 산금(山今)의 넷째 …(원문 결락)… 막덕, 28세. 비 막덕의 첫째 비 분종(粉終), 4세. 비 계덕의 넷째 노 효손(孝孫). 노 금화(金禾)의 셋째 노 무쇠[無金]. 비 문수지(文水知)의 둘째 노 주장(走壯), 52세.

봉사위(奉祀位)
비 돌경(乭京)의 첫째 노 돌석(乭石), 36세. 노 돌석의 첫째 노 석이(石伊), 14세. 둘째 비 석지(石之), 8세. 비 유비(流非)의 첫째 노 이문(李文), 22세.

신곡(新谷)의 기와집 1좌(坐). 텃밭 90부 내의 60부. 신곡 들의 191번 2등 논 11부. 파원(破院) 들의 31번 2등 논 23부. 마촌(麻村) 들의 428번 2등 밭 76부 5속 내의 25부. 끝.

계녀(季女) 생원(生員) 김부필(金富弼) 처의 몫
노 끗산(唜山)의 둘째 노 중산(中山), 29세. 노 업동(業同)의 첫째 노 업손(業孫), 39세. 둘째 비 억근(億斤), 37세. 노 개석(介石)의 둘째 노 돈년(頓年), 28세. 첫째 비 돈이(頓伊), 34세. 비 의금(義今)의 첫째 노 근옥(謹玉), 37세. 비 간비[加卩非]의 둘째 노 만손(萬孫), 36세. 비 순금(順今)의 첫째 노 국동(國同), 7세. 비 조금(趙今)의 둘째 노 세걸(世傑), 24세. 노 돌석(乭石)의 셋째 노 은외(銀外), 2세. 노 길동(吉同)의 첫째 노 향손(香孫), 나이. 노 향손의 첫째 노 만지(萬止), 나이. 둘째 비 만비(萬非), 나이. 노 금석(今石)의 둘째 비 희비(希非), 35세. 비 평금의 셋째 비 일대(壹代), 24세. 비 돌경(乭京)의 둘째 비 감지(甘之), 33세. 비 감지의 첫째 비 감장(甘莊), 2세. 노 동금(銅金)의 둘째 비 공문리(孔文里), 나이. 다섯째 노 장원(長元), 나이. 비 강종(姜宗)의 넷째 비 연이(年伊), 39세. 노 중년(中年)의 셋째 비 청금(靑今), 나이. 비 선금(先今)의 첫째 비 순덕(順德), 나이. 비 넙진[仍邑眞]의 첫째 비 귀비(貴非), 24세. 노 금석의 셋째 비 석환(石還), 29세. 비 석환의 첫째 노 이경(李京), 10세. 노 업손의 첫째 비 억매(億梅), 9세. 둘째 노 억년(億年), 7세. 셋째 비 억죽(億竹), 1세.

신노비질(新奴婢秩)
비 철비(哲非)의 셋째 비 고금(高今), 43세. 비 고금의 첫째 연풍(年豊), 17세. 노 올망(㐚亡)의 첫째 비 억필(億必), 42세. 노 선종(善終)의 첫째 비 종문리(終文里), 46세. 비 대금(臺今)의 첫째 노 대천(臺千), 나이. 노 대천의 첫째 비 대지(臺之), 18세. 둘째 노 계우(季友), 15세. 비 원이(院伊)의 둘째 노 문이(文伊), 42세. 노 금석(今石)의 첫째 노 희손(希孫), 43세. 노 희손의 첫째 노 희공(希孔), 16세. 둘째 노 희룡(希龍), 13세. 셋째 노 희종(希終), 12세. 넷째 비 줏대(㗟代), 6세.

신곡(新谷)의 기와집 1좌(坐). 텃밭 90부 내 30부. 끝.

얼녀(孽女) 오홍(烏紅)의 몫
비 강지의 넷째 비 마근지(麻斤之), 나이.
신대(申大) 들의 논 4마지기[斗落只]. 송곡(松谷) 들의 밭 5마지기. 끝.

유루노비질(遺漏奴婢秩)
비 안비(安非)의 첫째 비 팔금(八今), 20세. 비 칠년(七年)의 둘째 노 칠금(七金), 21세. 비 조금의 셋째 비 세대(世代), 20세. 비 순금의 둘째 노 국만(國萬), 3세. 평금의 둘째 비 산대(散代), 31세. 노 연동(延同)의 셋째 노 가리산(加里山), 나이. 노 만송(萬松)의 첫째 비 금덕(今德), 나이.
혹 잊어버려서 기록하지 못했거나 도망했다가 도로 나타난 자는 모두 유루(遺漏)의 예(例)를 따른다.

재주(財主) 고 상서원직장(故尙瑞院直長) 하취심(河就深) 처 박씨(朴氏) (도서)
사위 성균생원(成均生員) 김부필(金富弼) (착명)(착압)
손녀사위 성균생원 박호(朴灝) (착명)(착압)
필집(筆執) 손녀사위 성균진사(成均進士) 이재(李宰) (착명)(착압)

[주석]

1) 부[卜]: 옛적 토지 면적의 단위. ‘卜’의 뜻말 ‘점’과 비슷한 소리로 ‘짐’ 또는 ‘진’을 취한 것이다. 負자를 많이 썼다. [정의
이두용례사전 짐조]
2) 본(本)
본(本): 본래 주어야 하는 물건 대신 그 값[本價]에 상응하는 다른 물건을 주는 것을 가리킨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