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792년 김시영(金是瑛) 방매 토지매매명문(土地賣買明文)    
G002+AKS+KSM-XE.1792.4717-20101008.B001a_001_00352_XXX
 
분류 고문서-명문문기류-토지매매명문 / 경제-매매·교역-토지매매명문
작성주체 발급: 김시영(金是瑛)
작성지역 예안현    / 경상북도 안동시   
작성시기 1792년 / 건륭57년 임자 4월 16일   
형태사항 크기: 43.6×35.7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서명(개) 착명:1
소장정보 원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 현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비고 출판정보: 『고전자료총서 82-2 광산김씨 오천고문서』(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본 번역문은 2014년 한국고문서 정서·역주 및 스토리텔링 연구사업 연구결과물임.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1 / 10. 토지문기류 / 토지매매명문17 / 218 ~쪽
 
1792년 김시영이 밭을 판 매매계약서
   1792년(정조16)김시영이 밭을 팔기 위해 작성한 매매계약서이다. 사는 사람의 이름이 기록되어야 할 부분은 비워두었다. 18세기에 작성된 토지매매 문서에서 이러한 경우를 종종 찾아 볼 수 있다. 토지의 매매가 빈번해지면서 사는 이를 비워둔 문서로 거래하는 일이 횡행하였다.
 
1792년(정조16)김시영이 토지를 파는 매매계약서.
내용 및 특징
   이 문서의 거래는 1792년(正祖16)에 성립되었다. 여기에서 田主 金是瑛은 본인이 쓸 곳이 있는 까닭으로, 집안에 전해져오던 南先 江亭洞員 厥字 17田 內 5負의 땅을 錢 24兩을 받고 永永방매하고 있다. 右人前으로 放賣한다고 써 있으나, 문서의 맨 첫줄에 사람에 대한 기록이 결락되어 매수인을 알 수 없다. 토지의 매매 시 매수인에게 함께 넘겨주는 本文記는 다른 땅을 함께 기록하고 있어 줄 수 없다고 하면서 후일에 잡담이 생기면 이 문서로 官에 고하여 바로잡으라고 기록하였다. 證人과 筆執 없이 田主가 직접 문서를 작성하고, 姓名기입 후 着名하였다.
   厥字畓 17田에 대한 매매는 광산김씨가에 전하는 2점의 金是瑛 방매 토지매매명문에서 또 찾아볼 수 있다.
『광산김씨오천고문서』, 韓國精神文化硏究院, 韓國精神文化硏究院, 1982
            「朝鮮初期 5結字號의 成立過程」, 이영훈, 『古文書硏究』 12, 1997
            『增補版 韓國古文書硏究』, 崔承熙, 지식산업사, 1989
            『韓國法制史攷』, 朴秉濠, 法文社, 1983
유지영
 
자료로딩...
닫기



乾隆五十七年壬子四月十六日 前明文
明文事段矣亦有要用處傳來田南先江
亭洞員
厥字十七田內五負庫乙捧價錢文
拾肆兩右人前永永放賣爲乎矣文記
段他田畓幷付故不得出給日後或有雜談
以此文告 官卞正事
田主自筆幼學金是瑛[着名]
김시영이 전 5부를 전문 25냥에 밭을 팔며 작성한 매매문서

건륭 57년 임자년 4월 16일 아무개에게1) 주는 명문
이 명문을 작성하는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가 긴히 쓸 곳이 있어서 조상으로부터 전래되어 오던 밭 중에서 남선(南先) 강정동원(江亭洞員)에 소재한 궐자(厥字) 17번 밭으로 결부 수 5부인 곳을 전문 24냥으로 값을 정하여 위 사람에게 영구히 방매합니다. 본문기는 다른 전답들이 병기되어 있기 때문에 내어드릴 수 없습니다. 차후에 혹시라도 이의가 있다면 이 문서로써 관청에 신고하여 바로잡을 일입니다.
전주(田主) 자필(自筆) 유학(幼學) 김시영(金是瑛) (착명)

[주석]

1) 아무개에게
매득인 측의 성명이나 신분 등 제반정보기 기재되지 않은 경우이다. 명문의 문두에 매득인(買得人)을 기재하는 부분에 그 매득인의 신분, 관직 그리고 중요한 성명 등의 정보를 비워두는 사례는 조선 전기 혹은 중기에 비해 조선 후기로 갈수록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매매계약 시에 불특정 다수인인 매득인의 이름을 일일이 정해놓고 거래를 행할 수 없는 경우, 혹은 매득인 측의 요청이나 지역 공동체에서 매득인 이름을 적지 않는 관행이 존재하였을 경우에 의해 기재하지 않는 경우, 방매인 측에서 이미 거래 목적물이 전매(轉賣) 혹은 전전매(轉轉賣) 될 것을 미리 예상해 둔 경우 등 여러 가지 상황을 추정해 볼 수 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