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643년 김광악(金光岳) 서간    
G002+AKS+KSM-XF.1643.0000-20101008.B001a_001_00523_XXX
 
분류 고문서-서간통고류-서간 / 개인-생활-서간
작성주체 발급: 김광악(金光岳) /수취: 김교관댁(金敎官宅)
작성시기 1643년 / 계미4월초6일   
형태사항 크기: 27.4×29.9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소장정보 원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 현소장처 : 안동 오천 광산김씨 후조당  
비고 출판정보: 『고전자료총서 82-2 광산김씨 오천고문서』(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1 / 15. 간찰류 / 가. 안신(연대순) / 간찰1 / 250 ~쪽
 
1643년 김광악이 김교관댁으로 보낸 서간
   1643년(인조21) 아우 김광악김교관댁으로 보낸 편지이다. 곤궁한 생활에 대한 근심이 주된 내용이다.
 
1643년(인조21) 아우 김광악이 김교관댁으로 생활에 대한 근심을 전하는 편지.
내용 및 특징
   金光岳이 쓴 편지 글로, 癸未 4월 초6일에 작성하였다. 金敎官宅에 보내는 서간이나 수취인을 정확히 알 수 없다.
   먼저 형수의 안부를 묻고 이어 자신은 그럭저럭 지내지만 식량이 다하여 날마다 소나무 껍질을 벗겨서 먹고 지낸다며 앞으로 살 길의 막막함을 걱정하였다. 게다가 전염병이 번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다.
   김광악(1591~1678)은 近始齋 金垓의 넷째아들로, 자는 以直이고 호는 野逸齋이다.
『古典資料叢書 82-2 光山金氏 烏川古文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2
            『光山金氏禮安派族譜』상∙하권, 광산김씨예안파보간행편집위원회, 회상사, 1993
1차 집필자 : 김효경, 2차 집필자 : 권오정
 
자료로딩...
닫기



踰嶺入山音信全稀卽惟
靜履▣相馳慕日切第審
嫂氏調候已向蘇快漸進食治
尤爲之奉慰不已也此處粗遣
而食盡飢餒日剝松皮上下共之
已無所賴而加之以旱乾麥苗枯
黃前頭生計甚於已往悶歎何
爲仄聞染患或至熾蔓勢將
持久云而未得其詳方用鬱抑
▣▣▣無故▣▣臨▣▣行忌
辰伏計餘忙不一惟祝十分
謹愼俾無後患伏惟
當備苗二束送上
▣▣何如
癸未四月初六日 弟光岳
金敎官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