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사주길흉론(四柱吉凶論)    
G002+AKS+KSM-XG.0000.0000-20101008.B002a_002_00598_XXX
 
분류 고문서-치부기록류-사성록 / 종교·풍속-민간신앙-점복자료
추정시기 연대미상
형태사항 크기: 34×88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소장정보 원소장처 : 부안 우반 부안김씨  / 현소장처 : 부안 우반 부안김씨  
비고 출판정보 : 영인본: 『고문서집성 2 -부안 부안김씨편-』(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8) / 정서본: 『고전자료총서 83-3 부안김씨 우반고문서』(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3) / 본 이미지는 전북대학교 박물관에서 제공한 것으로 저작권이 전북대학교 박물관에 있음. 역주본: 『고문서역주총서 2: 부안 부안김씨 우반고문서』(한국학중앙연구원, 2017)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2 / 6. 서간통고류 / (3) 사주 단자(사주길흉론) / 사주 단자(사주길흉론)4 / 821 ~822쪽
 
점을 친 기록
 
자료로딩...
닫기


 (頭缺)
 於年日 長生學堂 相合文星 節度金神幷臨時
 上 豈非極貴之命也 是故 錦繡爲腸 氣磨屈賈
 之壘 咳唾成珠 目貼曺劉之墻 年値赤馬 採
 紅蓮於池中 歲在黃鷄 種碧桃於天上 南
 金重望 逈出玉堂之群賢 北斗高名 經超銀臺
 之諸彦 一麾五馬 累觀何孫之館梅 虎符龍節
 再植召伯之甘棠 時逢劫殺 又値宮絶 子宮則
 難保一雙 官至正卿 壽及兩井 此命 八字
 超群 如是非常
 上半
 澤及兒孫與祖宗 身爲朝列喜遭逢 平生保守無虧損 又見妻孥被正封
 下半
 獨上高城賞舊遊 月明如晝水東流 當年永約應無失 此去相逢笑不休
 編運
 二十入大運 庚午一八八三數合二十之格 兼値天貴之數 此運丙午己酉之年 則極吉之格 衆多行間 此兩年▣…▣矣
 三十入大運 辛未一八三六 數値陽源 又有得局 靑浦動色 白簡生輝 把彤管 於玉署 草黃麻於金馬 是運十年之內 甲寅丙辰庚申辛酉等年最吉 四十入大運 壬申一八○五 運逢長生 數値得局 身承恩雨 鬂照崐精 足踐銀臺 揄揚至命 身居玉帳 觀察方面 累得雄州 鱷魚遷移 八字則二合 庚午則三奇 癸酉則亦爲三合 此等三年最吉
 五十入大運 癸酉一八五○ 金回蜀地 鳳舞順風 金神得儻 盡入三合 居官居家 兩皆亨通 乙亥丙子庚辰三年最吉▣...▣ 可期腰金 非但一身之榮 又有子孫之慶
 六十入大運 甲戌一八二一 首尾生身 天貴犯數 甲申戊子之年 則三奇三合 庚寅之年 則又有三奇 火照晉山 如是之年 位高八座 權滿朝廷▣...▣ 榮拜錫封
 七十入大運 乙亥一八七二 元辰爭鬪 己亥相衡 年値己亥壬寅 則老逢極吉 希格太旺 其言也善
…(원문 결락)… 연주(年柱)와 일주(日柱)에서 장생학당(長生學堂)1)문성(文星)2)과 서로 합하고, 금신(金神)3)을 절제하여 함께 위에 임하니, 어찌 극히 귀하게 될 운명이 아니겠는가? 이 때문에, 비단 같이 고운 마음이라, 기상은 굴가(屈賈)4)의 경지를 누를 만하게 되고, 해타(咳唾)가 구슬을 이루니,5) 안목은 조유(曹劉)6)의 수준과 맞먹게 될 것이다.

적마(赤馬)7)의 해가 되면, 못 속에서 붉은 연꽃을 따게 될 것이고, 황계(黃鷄)8)의 해에는 하늘 위에 푸른 복숭아를 심게 될 것이다. 남금(南金)9)과 같은 중한 명망은 옥당(玉堂)의 여러 현인들보다 훨씬 뛰어나고, 북두성(北斗星)과 같은 높은 명성은 은대(銀臺)10)의 여러 선비들보다 높게 될 것이다. 깃발 하나에 다섯 마리 말이 끄는 수레를 탄, 하손(何遜)의 관매(官梅)11)를 여러 차례 보겠고, 호부(虎符)와 용절(龍節)12)은 소백(召伯)의 감당(甘棠)13)을 다시 심을 것이다.

겁살운(劫殺運)을 만나고, 또 궁절(宮絶)14)을 맞닥뜨리면, 자궁(子宮)은 하나, 둘도 보장하기 어렵다.

벼슬은 정경(正卿)15)에 이를 것이고, 수명은 양정(兩井)16)에 이를 것이다. 이 운명은 팔자(八字)가 다른 사람들보다 뛰어나 이처럼 비범하게 되는 것이다.

상반기
澤及兒孫與祖宗 은택이 자손과 조상에게 두루 미쳐서
身爲朝列喜遭逢 조정에 벼슬하며 기쁜 일을 보게 된다
平生保守無虧損 평생을 지켜서 어그러뜨리지 않는다면
又見妻孥被正封 또 처자가 봉호(封號)를 받게 되리로다.

하반기
獨上高城賞舊遊 홀로 높은 성에 올라 옛 놀던 곳 구경하니
月明如晝水東流 달은 대낮처럼 밝고 물은 동쪽으로 흐르네
當年永約應無失 당시의 영원한 약속 저버리지 않았으리니
此去相逢笑不休 이번에 가서 만나면 웃음이 끊이지 않으리라

편운(編運)
20세에 대운에 든다. 경오년(庚午年)이다. 188317)이다. 각각의 수가 합하여 20이 되는 격으로, 겸하여 천귀(天貴)18)의 운수를 만났다.
이 대운은 병오년(丙午年), 기유년(己酉年)이 되면, 극히 길한 격이다. 많은 해 중에 이 두 해가 …(원문 결락)… 하다.

30세에 대운에 든다. 신미년이다. 1836이다. 양원(陽源)19)을 만나고 또 득국(得局)20)한다. 청포(靑蒲)21)에 빛이 돌고, 백간(白簡)22)에 광채가 나게 될 것이다. 옥당(玉堂)에서 붓을 잡을 것이고, 금마(金馬)23)에서 교서(敎書)를 작성하게 될 것이다.
이 대운의 10년 중에 갑인년(甲寅年), 병진년(丙辰年), 경신년(庚申年), 신유년(辛酉年) 등의 해가 가장 길하다.

40세에 대운에 든다. 임신년이다. 1805이다. 운은 장생(長生)24)을 만나고 운수는 득국(得局)25)을 하게 된다. 몸이 은혜로운 26)를 맞으니, 구레나룻에 곤륜산(崑崙山)의 정기가 비치는구나. 몸이 은대(銀臺)27)에 있을 때는 임금의 명을 드러내 밝히고, 몸이 옥장(玉帳)28)에 있을 때는 방면(方面)29)을 관찰(觀察)하게 될 것이며, 누차 큰 고을의 수령이 되어 악어(鰐魚)가 옮겨 가게 만들 30)이다.
팔자는 삼합(三合)31)이며, 경오년에는 삼기(三奇)32)요, 계유년은 또한 삼합(三合)33)이 되니, 이런 3년이 가장 길하니라.

50세에 대운에 든다. 계유년이다. 1850이다. 금(金)이 촉(蜀) 땅으로 돌아오니,34) 봉황(鳳凰)이 순풍(順風)에 춤을 추도다. 금신(金神)35)이 짝을 얻으니, 모두 삼합(三合)에 드는구나. 관가에 있을 때나 집에 있을 때나 모두 형통할 것이다.
을해년(乙亥年)과 병자년(丙子年), 경진년(庚辰年), 세 해가 가장 길하다. …(원문 결락)… 허리에 금인(金印)36)을 차기를 기약할 수 있다. 비단 일신(一身)의 영화일 뿐만 아니라, 또 자손의 경사가 있게 될 것이다.

60세에 대운에 든다. 갑술년이다. 1821이다. 머리와 꼬리가 몸에서 생겨나니, 천귀(天貴)37)가 운수에 침범한다. 갑신년(甲申年), 무자년(戊子年)은 삼기(三奇), 삼합(三合)이고, 경인년(庚寅年)은 또 삼기(三奇)가 있다. 불이 진산(晉山)을 비추니,38) 이러한 해에는 지위가 팔좌(八座)39)에 오르고, 권세가 조정에 가득하게 된다. …(원문 결락)… 분봉(分封)을 받는 영광이 있다.

70세에 대운에 든다. 을해년이다. 1872이다. 원진(元辰)40)이 다투어 기해년(己亥年)에 상충하니, 기해년, 임인년(壬寅年)이 되면 늙어서 극히 길한 것을 보게 되고, 살격(殺格)이 크게 왕성하여 그 말이 착하게 된다.41)

[주석]

1) 장생학당(長生學堂)
일간(日干)이 월시지(月時支)에서 장생을 만나게 되면 학당(學堂)이라고 하는데, 문학적인 재능으로 귀하게 되는 운수이다.
2) 문성(文星)
문창성(文昌星) 또는 문곡성(文曲星)이라 하는데, 문운(文運)을 맡은 별이라고 한다.
3) 금신(金神)
음양학설에 나오는 연신방위의 하나로, 그가 관할하는 곳에서 토목, 건축, 전쟁, 이사 등을 하면 큰 피해를 입는다고 한다. 금신이 관리하는 방위는 태세(太歲)의 천간(天干)에 따라 결정된다. 갑년(甲年)과 기년(己年)에는 오(午)·미(未)·신(申)·유(酉)의 방위를 관할하고, 을년(乙年)과 경년(庚年)에는 진(辰)과 사(巳)의 방위를, 병년(丙年)과 신년(辛年)에는 자(子)·축(丑)·인(寅)·묘(卯)·오·미의 방위를, 정년(丁年)과 임년(壬年)에는 술(戌)·해(亥)·인·묘의 방위를, 무년(戊年)과 계년(癸年)에는 자·축·신·유의 방위를 각각 맡아서 다스린다.
4) 굴가(屈賈)
전국 시대 초(楚)나라 굴원(屈原)과 한(漢)나라 가의(賈誼)의 병칭으로, 모두 뛰어난 문재(文才)를 지녔으나, 참소에 시달리며 조정에서 내쫓긴 채 불행하게 삶을 마감하였다.
5) 해타(咳唾)가 … 이루니
해타는 재채기를 할 때 튀어나오는 침방울을 말하는 것으로, 큰 것은 옥구슬 같고 작은 것은 안개 같다[噴則大者如珠 小者如霧]는 《장자》 추수(秋水)의 말에서 유래하여, 타인의 아름다운 시문(詩文)을 뜻하는 말로 쓰게 되었다.
6) 조유(曹劉)
후한 시대 건안(建安) 연간의 유명한 시인인 조식(曹植)과 유정(劉楨)의 병칭이다.
7) 적마(赤馬)의 해
병오년(丙午年)을 가리킨다.
8) 황계(黃鷄)의 해
기유년(己酉年)을 가리킨다.
9) 남금(南金)
중국 형주(荆州)와 양주(揚州)에서 생산되던 품질이 뛰어난 금으로, 우수한 인재를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10) 은대(銀臺)
왕명의 출납을 담당했던 승정원(承政院)을 가리키는 말이다.
11) 하손의 관매
남조(南朝) 양(梁)나라의 시인 하손(何遜)이 일찍이 양주 자사(揚州刺史)의 기실 참군(記室參軍)으로 있을 적에 관아의 매화가 활짝 핀 것을 보고 심취하여 영조매(詠早梅)라는 제목의 시를 읊고, 종일토록 근처를 서성이며 완상하였던 고사가 있다. 여기서는 지방의 수령이 되는 것을 말한다.
12) 호부(虎符)와 용절(龍節)
호랑이 모양과 용 모양을 한 부절로서, 임금의 명을 받고 떠나는 이들에게 주는 일종의 신표이다. 호부는 주로 지방 무관인 절도사 등이 지니고 가고, 용절은 주로 지방 문관인 관찰사가 지니고 갔으므로, 여기서는 지방의 도백(道伯)을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
13) 소백(召伯)의 감당(甘棠)
수령이 선정을 베풀어 은택을 입히는 것을 말한다. 소백은 주(周)나라 무왕(武王) 때의 소공(召公) 희석(姬奭)으로, 서백(西伯)으로 있을 때 선정을 베풀었으므로, 백성들이 그를 추모하여 그가 쉬어갔던 감당나무까지도 소중히 하여, “무성한 저 감당나무를 자르지도 말고 베지도 말라. 소백께서 쉬시던 곳이니라.[蔽芾甘棠 勿翦勿伐 召伯所茇]”라고 노래하였던 고사가 있다.(≪시경(詩經)≫ 〈소남(召南) 감당(甘棠)〉)
14) 궁절(宮絶)
절궁(絶宮)과 같은 말이다.
15) 정경(正卿)
정2품의 관직에 있는 의정부의 좌·우참찬, 육조의 판서, 한성 판윤을 가리키는 말이다.
16) 양정(兩井)
80세를 가리킨다. 남조(南朝) 송(宋)나라의 시인 포조(鮑照)의 ‘우물 정 자 수수께끼[井謎]’에서 나온 것으로, ‘정(井)’자를 넷으로 쪼개면, ‘십(十)’자가 네 개가 되어 40이 된다. 양정은 ‘정(井)’자가 둘인 것이므로, 80이 되는 것이다.
17) 1883
대정수(大定數) 이론에 따라 얻은 숫자로 원회운세(元會運世)를, 즉 천 자리를 원(元), 백 자리를 회(會), 십 자리를 운(運), 일 자리를 세(世)로 보아 표시한 것으로, 대정수에 의해서 평생 괘상(卦象)이 정해지면 연령별로 괘상이 변하는데, 그것으로 대운을 설명한다.
18) 천귀(天貴)
인간의 화복을 관장하는 12개의 별 중의 하나로, 천월성(天鉞星)을 보좌한다. 천귀가 들면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재간이 많으며, 상사의 도움을 받으면 극히 귀해진다고 한다.
19) 양원(陽源)
미상이다.
20) 득국(得局)
술가(術家)에서 사용하는 팔자(八字)와 관련된 용어의 하나로, 왕성하고 유리한 형세를 얻는다는 의미이다.
21) 청포(靑蒲)
원문은 ‘포(浦)’자가 판독 불능이나, 뒤의 ‘백간(白簡)’과 짝을 이루어 상투적으로 사용되므로, 보충하여 번역하였다. 청포는 임금의 침실에 까는 푸른 털방석으로, 임금의 지근거리를 의미한다. 한(漢)나라 원제(元帝)가 병이 들어 태자를 폐하고 정도왕(定陶王)을 세우려고 하자, 사단(史丹)이 곧장 임금의 침실로 들어가 청포 위에 엎드리고 간하여 원제의 마음을 돌려놓았던 고사가 있다.(《한서(漢書)》 卷82 〈史丹傳〉)
22) 백간(白簡)
옛날에 어사(御史)가 부정한 관원을 탄핵하던 장주(章奏)를 가리킨다.
23) 금마(金馬)
원문은 ‘마(馬)’자가 판독 불능이나, 뒤의 ‘옥당(玉堂)’과 짝을 이루어 상투적으로 사용되므로, 보충하여 번역하였다. 금마는 한나라 궁궐 문인 금마문(金馬門)의 준말로, 동방삭(東方朔)·주보언(主父偃)·엄안(嚴安) 등 문인들이 황제의 조서(詔書)를 기다리던 곳인데, 뒤에는 조정, 또는 학사들이 근무하는 한림원(翰林院) 등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
24) 장생(長生)
12가지 운성(運星) 중의 하나로, 길성(吉星)에 해당한다. 재신(財神)이 장생운을 만나면 사업이 번창하여 복록이 헤아릴 수 없다고 한다.
25) 득국(得局)
술가(術家)에서 사용하는 팔자(八字)와 관련된 용어의 하나로, 왕성하고 유리한 형세를 얻는다는 의미이다.
26) 은혜로운 비
임금의 은혜를 말한다.
27) 은대(銀臺)
임금의 명을 출납하는 승정원(承政院)의 이칭이다.
28) 옥장(玉帳)
장수가 거처하는 장막을 뜻하는 것으로, 주로 병마절도사 등 고위 장수를 가리킨다.
29) 방면(方面)
하나의 큰 지방을 가리킨다.
30) 악어(鰐魚)가 … 만들 것
선정을 베풀어 나쁜 무리들이 경내에서 설치지 못하게 만든다는 뜻이다. 당(唐)나라의 문호 한유(韓愈)가 조주 자사(潮州刺史)로 부임했을 때, 경내에 악어의 피해가 막심하였는데, 한유가 악어에게 제사하는 글을 지어 다른 곳으로 옮겨가도록 명하자 악어가 모두 사라졌다는 고사가 있다.
31) 삼합(三合)
원문에는 ‘삼(三)’자가 결락되어 있으나, 전후 문맥상 ‘삼’자가 타당하므로, 보충하여 번역하였다.
32) 삼기(三奇)
술수가(術數家)의 이론 중에 을(乙), 병(丙), 정(丁)을 ‘천상(天上)의 삼기(三奇)’라고 하고, 갑(甲), 무(戊), 경(庚)을 ‘지하(地下)의 삼기라고 하며, 신(辛), 임(壬), 계(癸)를 인간(人間)의 삼기라고 하는데, 이것이 연(年), 월(月), 일(日), 또는 월, 일, 시(時)에 나란히 순서대로 나타나면 길하다고 한다. 이론가에 따라서는 갑, 무, 경을 ‘천상의 삼기(三奇)’라고 하고, 을, 병, 정을 ‘지하의 삼기’라고 하기도 한다.
33) 삼합(三合)
음양가(陰陽家)의 이론 중에, 12지(支)가 세 가지씩 조합이 되어 하나의 국(局)을 이루고, 그로 인해서 각 지지의 금(金), 수(水), 목(木), 화(火), 토(土) 오행의 성질이 변화한다는 이론으로, 삼합의 첫 번째 지지를 생지(生支), 두 번째 지지를 왕지(旺支), 세 번째 지지를 묘지(墓支)라고 칭한다. 길한 일시를 택할 때 주로 이용한다.
34) 금(金)이 … 돌아오니
정확한 의미는 미상이나, 금신(金神)의 방향이 촉(蜀) 땅, 즉 남서부를 가리키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35) 금신(金神)
음양학설에 나오는 연신방위의 하나로, 그가 관할하는 곳에서 토목, 건축, 전쟁, 이사 등을 하면 큰 피해를 입는다고 한다. 금신이 관리하는 방위는 태세(太歲)의 천간(天干)에 따라 결정된다. 갑년(甲年)과 기년(己年)에는 오(午)·미(未)·신(申)·유(酉)의 방위를 관할하고, 을년(乙年)과 경년(庚年)에는 진(辰)과 사(巳)의 방위를, 병년(丙年)과 신년(辛年)에는 자(子)·축(丑)·인(寅)·묘(卯)·오·미의 방위를, 정년(丁年)과 임년(壬年)에는 술(戌)·해(亥)·인·묘의 방위를, 무년(戊年)과 계년(癸年)에는 자·축·신·유의 방위를 각각 맡아서 다스린다.
36) 금인(金印)
금인자수(金印紫綬)의 준말로, 고관(高官)의 별칭으로 쓰인다. 한나라 때 승상(丞相)과 태위(太尉) 등이 모두 황금 인장(印章)에 자색 수대(綬帶)를 띠었던 데서 온 말이다.
37) 천귀(天貴)
인간의 화복을 관장하는 12개의 별 중의 하나로, 천월성(天鉞星)을 보좌한다. 천귀가 들면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재간이 많으며, 상사의 도움을 받으면 극히 귀해진다고 한다.
38) 불이 … 비추니
당나라의 명재상 배도(裴度)가 회채(淮蔡)를 토벌한 공으로 진국공(晉國公)에 봉해졌는데, 당시의 문장가 한유(韓愈)가 〈도림에서 밤에 진공을 하례하다.[桃林夜賀晉公]〉라는 시에서, “서쪽에서 온 기마의 등불이 산을 비추어 온통 붉게 물들였네.[西來騎火照山紅]”라고 한 고사가 있다.
39) 팔좌(八座)
팔좌 상서(八座尙書)의 준말로, 육조(六曹)의 판서(判書)를 가리키는 말이다.
40) 원진(元辰)
술가에서 말하는 원진살(怨瞋殺)을 가리키는 것으로, 서로 미워하고 싫어하게 만드는 살로서, 혼인이나 동업을 할 때 절대적으로 피해야 한다고 한다.
41) 그 말이 … 된다
죽는다는 말이다. “새가 장차 죽으려 할 때 그 울음소리가 슬프고, 사람이 장차 죽으려 할 때 그 말이 선하다.[鳥之將死 其鳴也哀 人之將死 其言也善]”는 증자(曾子)의 말에서 따온 것으로, 《논어》 〈태백(泰伯)〉에 보인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