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병술년 윤진사댁(尹進士宅) 노(奴) 득렴(得廉) 불망기(不忘記)    
G002+AKS+KSM-XG.0000.0000-20101008.B003a_003_01288_XXX
 
분류 고문서-치부기록류-비망기 / 개인-생활-비망기
작성주체 발급: 득렴(得廉) /수취: 양이제(梁以濟)
작성시기 병술5월13일
추정시기 병술년
형태사항 크기: 25.5×23.2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소장정보 원소장처 : 해남 연동 해남윤씨 녹우당  / 현소장처 : 해남 연동 해남윤씨 녹우당  
비고 출판정보 : 『고문서집성 3 -해남윤씨편 정서본-』(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6) 본 번역문은 2016년-2017년 한국고문서 정서·역주 및 스토리텔링 연구사업 연구결과물임.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3 / 20. 불망기 / 불망기4 / 449 ~쪽
 
병술년 5월 13일 윤진사댁 사내종 득렴이 영광에 사는 사과(司果) 양이제에게 계집종 1구를 방매하면서 작성한 불망기.
 
주제
   무술년 5월 13일, 서울에 사는 윤 진사댁(尹進士宅) 노 득렴이 주인의 배자(牌字)에 따라 영광(靈光)에 사는 사과(司果) 양이제에게 비(婢) 1구(口)를 값 200兩에 방매하면서 그 중 110兩만 먼저 받고 나머지 90兩은 내년 3월 이내에 사문(斜文)과 교환하여 받기로 약속한 불망기(不忘記)이다. 방매 대상인 婢는 영광(靈光)의 비 잠진(岑眞)의 1所生 비 앵무(鸚鵡) 1구이다. 노 득렴은 방매 대금 200兩 중에서 우선 일부금인 110냥만 받아서 서울로 올라가고, 그 나머지는 다음 해 3월 이내에 비(婢)에 대한 매매(賣買) 사문(斜文)을 지니고 와서 교환하여 주고받기로 약속하였으며, 만약 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다른 말을 할 경우에는 이 불망기로써 관에 고하여 처리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 불망기는 노 득렴이 자필로 작성하였다.

용어
   배자(牌字)는 노비로 하여금 토지, 노비 기타 재물의 처분행위를 대신하게 하고 써주는 委任狀이다. 이를 배자(牌子) 또는 배지(牌旨)로도 쓴다. 사문(斜文)은 '베껴서 쓴 문건'이라는 말로 대개 官에서 발급한 확인서∙공증서를 이르는데, 여기에서는 노비의 所有權을 취득한 사실을 나타내는 본문기(本文記)와 이에 대해 관(官)으로부터 확인을 받은 입안(立案)을 합하여 이르는 말로 보인다.

비고
   위의 건 매매대금 수수 문제에 대해 양이제도 득렴에게 같은 날 같은 내용의 불망기를 작성하였다.

참고문헌
   崔承熙, 『韓國古文書硏究』, 知識産業社, 1989. 檀國大學校 東洋學硏究所, 『韓國漢字語辭典』, 檀國大學校出版部, 1996. 장지영∙장세경, 『이두사전』, 정음사, 1983.
/ 작성일:2004-11-30
 
자료로딩...
닫기


丙戌五月十三日 靈光司果梁以濟不忘記
不忘記事段上典主宅牌字導良靈光岑眞一所生婢鸚鵡身一口 價折錢文貳百兩論定相約後 壹百拾兩段 爲先捧上上京爲旀 玖拾兩段明年三月內買賣斜文持是遣 下來以給於右人爲乎矣 授受之間 如有雜談是去等 將此文告官處置事
自筆 京中 尹進士宅奴 得廉

병술년 5월 13일 영광(靈光)에 사는 사과(司果)1) 양이제(梁以濟)에게 주는 불망기.
이 불망기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나의 상전댁에서 내준 배자(牌字)2)에 따라서 영광(靈光)의 계집종 잠진(岑眞)의 첫째 소생인 계집종 앵무(鸚鵡) 1명을 전문(錢文) 200냥(兩)으로 값을 정하여 서로 약속한 후에 110냥은 먼저 받아서 서울로 올라가고, 90냥은 다음 해 3월 중에 매매한 사급문서3)를 가지고 내려와서 양이제에게 줄 것이다. 주고받는 과정에서 만일 딴소리를 하거든 이 문서를 가지고 관에 고하여 처리할 것이다.

자필(自筆) 서울에 사는 윤진사댁 사내종 득렴(得廉)

[주석]

1) 사과(司果)
조선(朝鮮) 시대(時代) 오위(五衛)에 두었던 정6품(正六品)의 군직(軍職). 현직(現職)에 있지 아니한 문관(文官)과 무관(武官) 및 음관(蔭官)이 맡았다.
2) 배자(牌字)
노비로 하여금 토지, 노비 기타 재물의 처분행위를 대신하게 하고 써주는 위임장(委任狀)이다. 이를 배자(牌子) 또는 배지(牌旨)로도 쓴다.
3) 사문(斜文)
‘베껴서 쓴 문건’이라는 말이다. 대개 관(官)에서 발급한 확인서·공증서를 이르는데, 여기에서는 노비의 소유권(所有權)을 취득한 사실을 나타내는 본문기(本文記)와 이에 대해 관으로부터 확인을 받은 입안(立案)을 가리킨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