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정필달(鄭必達) 모리재상량문(某里齋上樑文)    
G002+AKS+KSM-XI.0000.0000-20101008.B013a_023_00170_XXX
 
분류 고문서-시문류-상량문 / 경제-토목·건축-상량문
작성주체 발급: 정필달(鄭必達)
작성시기 0000년   
형태사항 크기: 34×43 / 낱장, 1장 / 종이 / 한자
소장정보 원소장처 : 거창 강동 초계정씨 동계 종가  / 현소장처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비고 출판정보 : 『고문서집성 23 -거창 초계정씨편-』(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5) / 『고문서집성 80 - 거창 초계정씨편(정서본)-』(한국학중앙연구원, 2005)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23 / 1. 개별고문서 / (21) 시문 / 시문1-1 / 277 ~쪽
 
모리재 상량문
   동계 정온의 후손 정필달이 지은 모리재의 상량문이다.
 
某里齋 上樑文
[내용 및 특징]
   桐溪 鄭蘊의 후손 鄭必達某里齋 중건에 즈음하여 지은 상량문으로, 정온의 유고집인 『桐溪集』부록 제2권에 ‘某里齋上樑文’으로 수록되어 있다. 모리재정온이 병자호란 때 조정이 과 화의한 데 분개하여 廣州南漢山城에서 할복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居昌으로 낙향한 후에 말년을 보낸 정사이다.
   이 상량문은 선생 사후에 선생을 배향하여 齋舍로 중건하면서 지은 것으로 보인다. 내용은 모리재를 중건하게 된 이유와 主享 인물인 정온의 절개와 충정, 생애에 대한 대략적인 술회와 詩歌 ‘兒郞頌’으로 이루어졌다.
『古文書集成 23 : 居昌 草溪鄭氏篇 影印本』解題, 정순우·안승준, 韓國學中央硏究員, 1995
            『古文書集成 80 : 居昌 草溪鄭氏篇(正書本)』, 韓國精神文化硏究院, 2005
            「조선후기 籍沒 ‘位土’ 회복과정-居昌 草溪鄭氏 고문서를 중심으로-」, 김성갑, 『고문서연구』28 한국고문서학회, 2006
            「용천정사중건과 위전환급을 탄원한 진정서」, 金泰淳, 『경남향토사논총』2, 경남향토연구협의회, 1993
            「거창지역의 향토사 관련자료와 그 역사적 성격」, 박병련·김학수, 『거창의 향토문화와 고문서』, 한국정신문화연구원·거창문화원, 2001
1차 집필자 : 장을연, 2차 집필자 : 성봉현
 
 
관련자료1 : 1806~1897년 거창 초계정씨가 정세립(鄭世立) 등 모리재 중수문서군

1806~1897년 정세립 등은 안의현감 및 순찰사에게 모리재 건물이 무너질 지경에 처해있으므로 보수해 줄 것을 청하는 소지는 올렸다. 모리는 유림의 추앙을 받는 동계 정온이 낙향하여 타계할 때까지 머물렀던 곳이다. 동계 정온의 후손인 정필달이 지은 모리재의 상량문이 남아있다.

 
자료로딩...
닫기

某里齋上樑文 鄭八松必達
述夫 箕山盖有文亦槩於乘 是知 地非自勝所以因人而名
首陽如何靑未了於土 山不在高亦曰里仁爲美
雖然一邱一壑久或無傳 故有搆堂之美者 恭惟桐溪先生
孰若爰處爰居圖惟不朽 其惟某里之齋乎
遂學家傳八溪先生之六世 一筆回綱常誠自貫於金石 兼天下三達
大節天挺文忠夫子後一人 兩手捧日月忠不渝於死生 了平生一大
尊是所謂君子人也 頃當歸老之年 山爲德裕豈非如有待而得名
事豈不誠眞丈夫哉 得遂避地之計 里以某稱乃得不見知而無憫
終始于學志不倦於誨人 龍藏歲暮乃見四百州一人 嗚呼 乾坤罔極何
進退皆憂心豈果於忘世 嶽頹樑摧忽收三千年正氣 時命相違盖
所見而去歟 凄凉山澤之至 霽月光風摠似當時景像 居然十四載于今
不能者天也 寂寞杖屨之原 金聲玉色不知何處尋陪 幸有二三于同志
念玆在是 爰揭鳩巢之舊名 惟玆山之輕重已矣莫陳 某水某邱之依舊
經始營之 竊取鹿洞之遺儀 而一搆之廢興亦云有數 一草一石之不移
渭川數里乎逶迤始知不捨之混混 顔樂搆亭之辰非復異代 惟吾黨之
金山千仞乎崒嵂想見如在之巖巖 季通訪舊之處宛然此山 意斯堂之
誠幸足視聽 是擧虹樑 抛樑東 起看衆流趍海意
作豈無詩歌 恭陳兒偉 紅日照我茅屋東 人間萬析盡歸東
抛樑南 許公親見南宜老 抛樑西 採薇採薇不盈掬
德山山在德山南 南岳長瞻吾道南 一峯高出衆山西 遙憶美人天之西
抛樑北 如何一箒掃決雲 抛樑上 如今仰見已無怍
夜夜七點居極北 快辨山南與山北 隔紗靑天在巾上 獨立金猿絶頂上
抛樑下 那知不有精靈聚 伏願上樑之後 溪桐裛翠
歲暮寒松立堂下 應見根尋九泉下 岡鳳雝鳴
講仙臺邊復詠搜勝之作 流水高山先生之風不盡
猿鶴洞裏不愁蕙帳之空 靑天白日後人之仰彌高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