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자료센터

  • Open API
  • 사이트맵
  • 이용안내
  • 열린마당

한국고문서자료관

통합검색

  • 상세검색
  • 문자입력기

디렉토리분류

닫기

1715년 윤진사댁(尹進士宅) 윤두서(尹斗緖) 입안(立案)    
G002+AKS+KSM-XD.1715.4682-20101008.B003a_003_00323_004
 
분류 고문서-증빙류-입안 / 법제-소송·판결·공증-입안
작성주체 발급: 해남현(海南縣) /수취: 윤두서(尹斗緖)  
작성지역 전라도 해남현    / 전라남도 해남군   
작성시기 1715년 / 강희54년5월초2일   
형태사항 점련, 1장 / 종이 / 한자, 이두
점련자료 1715년 윤진사댁(尹進士宅) 노(奴) 청일(淸一) 소지(所志)
1715년 약정(約正) 정(鄭) 서목(書目)
1715년 노(奴) 모언개(毛言介) 초사(招辭)
소장정보 원소장처 : 해남 연동 해남윤씨 녹우당  / 현소장처 : 해남 연동 해남윤씨 녹우당  
비고 출판정보 : 『고문서집성 3 -해남윤씨편 정서본-』(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6) 본 번역문은 2016년-2017년 한국고문서 정서·역주 및 스토리텔링 연구사업 연구결과물임.
고문서집성 수록정보 『고문서집성』03 / 7. 소지류 / 가. 소지(입지) / 소지(입지)56 / 113 ~114쪽
 
1715년(숙종41) 해남현에서 윤진사댁 사내종 청일에게 발급한 서실문기입안(閪失文記立案)
 
주제
   1715년(肅宗41) 3월에 윤 진사(尹進士) 댁의 노 청일이, 황무지의 개간∙경작권을 허여받은 상전 댁의 1573년도(宣祖6) 입안(立案)을 지난해에 분실했다고 하면서, 새 입안을 성급해줄 것을 요구하며 현감(縣監)에게 올린 소지(所志)이다. 개간하여 그 동안 경작해온 황무지는 현산면(縣山面) 백야지(白也只)에 있는데, 동쪽의 우곡(牛谷)에서 시작하여 동북쪽의 봉비산(鳳飛山), 북쪽의 초피사(椒皮寺) 골짜기, 서북쪽의 장석곡(長石谷), 서쪽의 삼치곡(三峙谷), 서남쪽의 당산(堂山)을 거쳐 다시 우곡으로 이르는 선을 경계로 삼아 그 안쪽에 있는 땅이다. 당초의 입안은 서울에 사는 상전이 지난해에 해남으로 왕래하다가 도중에서 잃어버렸다고 하였다. 관(官)에서는 이 소지에 대해 사실을 조사하여 보고하라는 제김(題音)을 면임(面任)에게 내렸고, 이에 따라 같은 해 4월, 면 약정(面約正)은 '서울과 해남으로 왕래하던 중에 분실한 것이 틀림없다'고 보고하였다. 관에서는 다시 면 약정의 보고 외에 이웃사람들의 5월 2일 자 초사(招辭)를 받고 같은 날에 입안(立案)을 발급해주었다.

용어
   제김(題音)은 개인이 제출한 청원 등에 대해 관에서 내리는 처분이나 결정∙판결이다. 제사(題辭)라고도 이른다. 초사(招辭)는 관(官)의 추문(推問) 등에 대해 답변하는 사실의 진술이다. 입안(立案)이란 관(官)에서 개인의 청원에 따라 매매(賣買)∙양도(讓渡)∙결송(決訟)∙입후(立後) 등 제반 사실을 확인(確認)하여 공증(公證)해주는 문서이다.

참고문헌
   崔承熙, 『韓國古文書硏究』, 知識産業社, 1989. 法制處, 『古法典用語集』, 育志社, 1981. 檀國大學校 東洋學硏究所, 『韓國漢字語辭典』, 檀國大學校出版部, 1996. 장지영∙장세경, 『이두사전』, 정음사, 1983. 이희승, 『국어대사전』, 민중서림, 1986.
/ 작성일:2004-11-30
 
자료로딩...
닫기



康熙五十四年五月初二日海南立案
右立案爲後考事 粘連課狀據各人等招辭文狀是置有亦上項尹進士
受立案處無主空地 起耕與否及已受立案閪失與否 詳査推問是如乎
立案處 一依狀內所錄 本縣山面白也只牛谷至堂山繞外野頭 還抵牛
谷等地 立案閪失的實是乎等以 同切隣及面任處 更矣推問後立案成給
葉作官上爲遣 以憑後考次 合行立案者
行縣監(押) (官印, 方6㎝ 十八個)

강희 54년(1715) 5월 2일 해남현 입안
이 입안은 훗날 상고하기 위한 일이다. 점련한 과장(課狀)에 근거하여 각 사람들의 초사 및 문장(文狀)이 있었다. “앞에서 말한 윤진사댁이 입안을 받은 곳이 주인 없는 공지(空地)를 기경(起耕)한 것이 맞는지의 여부 및 이미 입안을 받았다가 잃어버린 것이 맞는지의 여부를 상세히 조사하라.”고 추문하였다. 위 입안을 받은 곳은 한결같이 과장에 기록된 내용대로 본 현산면 백야지 우곡으로부터 당산에 이르며, 바깥 들머리를 에둘러서 다시 우곡에 이르는 땅에 대한 입안을 잃어버린 것이 확실하므로, 절린과 면임에게 다시 추문한 후에 입안을 성급해주고 엽질[葉作]1)을 관(官)에 보관하여 증빙하여 훗날 상고하기 위해 이에 입안함.

행현감(行縣監)[서압]

[주석]

1) 엽질[葉作]
엽질(葉秩)과 같이 쓰인다. ‘작(作)’의 독음은 ‘질’이며 ‘관에서 작성, 보관하는 문서’, 또는 ‘관의 확인이나 공증을 거친 증빙 문서’를 의미하는 단어이다.《유서필지(儒胥必知)》〈매득사출식(買得斜出式)〉에 의하면 ‘엽질’의 주석에 ‘빗기치부책명(斜只置簿冊名)’이라고 되어 있다.(홍기문,『리두연구』, 한국문화사, 1995 ; 김동석,「葉作에 관한 一考察」,『장서각』, 제14집, 2005. 참조)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소

역대인물정보보기
인물관계정보보기
닫기